Home > COMMUNITY > 보도자료

신풍 할머니 그림학교 -헤럴드 영자 신문 보도 자료
신풍미술관
22년 10월 29일    48

 

 


 

 


 

 

 


 

 

 


 

 

<한국어 번역본>

 

 신풍할머니들은 예술에 너무 늙지 않았다고 말한다.

경북의 작은 농촌박물관이 개성 있는 작가들로 눈길을 끈다. 

 

 경북 예천 -- 경북 예천에 있는 작고 사립 신풍미술관은 인구 1500명 미만의 시골 농촌마을에서 정적을 깨뜨리는 관람객들의 웃음소리와 옹알이로 가득하다.


이 마을은 서울에서 남동쪽으로 차로 약 2시간 30분, 또는 인근 최대 도시인 대구에서 약 1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지금은 신풍미술관을 잘 아는 사람이 많지 않을지 모르지만, 지난 몇 년 동안 예상치 못한 지역 예술가인 신풍할머니들로 인해 어느 정도 인정을 받기 시작했다.

스쿠터를 타고, 미니 쇼핑 카트를 밀거나, 흰색 밴을 타고 멋지게 도착하면서, 나이든 여성들은 모두 미소와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

신풍미술관은 26일 70~90대 여성 30명을 미술교실에 초청해 평생 가족과 농장을 돌보며 살아온 마트러들에게 미술세계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오늘, 우리는 가을과 관련된 것을 그릴 것입니다. 가을을 상상할 때, 어떤 색이 당신의 머릿속에 떠오르나요? 생각나는 것은 무엇이든 그릴 수 있다"고 신풍미술관 이성은 관장이 말해 수업 시작을 알렸다.

 

 종이, 색연필, 그리고 다른 예술 재료들이 테이블 위에 놓이자, 수다 떠는 여성들은 진지하고 열정적인 학생으로 변한다.


파스텔 톤이 프로답지 않게 보일지 모르지만, 신풍 할머니들은 망설임 없이 단숨에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기 시작했다.

"우리 할머니네 미술학교는 2010년에 미술 교육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습니다. 12년 전 예천 신풍리에서 어머니를 모시고 싶어했던 남편을 따르기로 한 데서 시작됐습니다."라고 이씨가 코리아 헤럴드에 말했다.

그 프로그램은 미술 치료의 한 형태로 의도되었다.

작은 마을에서 새 삶을 시작한 뒤 할매족 상당수가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들은 다른 형태로 표현하지 않고 자신의 감정을 내부에 간직하는 방법만 알고 있었다. 그리고 늙은 할매는 자살로 죽었다. 저는 정말 그들을 돕고 싶었습니다,"라고 이씨는 말했다.

미술교육과 역사를 전공한 이씨는 수공예부터 아크릴화까지 학생들에게 다양한 미술체험을 제공한다. 함께 점심을 먹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한 이씨에 따르면 이 프로그램은 일반 학교와 마찬가지로 점심시간, 현장학습, 방학기간 등이 있다.

이씨에 따르면, 마을의 많은 나이든 여성들은 그들의 일상적인 식사에 약간 무관심해지는 것 같다. 점심시간은 그들이 친구들과 만나 흥미로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을 제공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점심시간을 미술 수업에 포함시키는 것을 꺼려하는 반면, 이 양은 점심시간이 자신의 미술 수업의 본질이라고 느껴서 참가자들이 마음을 열 수 있었다고 말했다.

원장과 두 명의 조교사가 식사를 준비한다.

"저는 미술 수업 때문에 수요일이 기다려집니다. 그것은 내 인생에 큰 기쁨을 가져다 준다. 일주일에 많은 일들이 일어납니다. 그래서 저는 다른 할매들과 그 이야기들을 나누는 것을 기다릴 수 없습니다," 라고 80대 할머니 김경희가 코리아 헤럴드에 말했다.

김군과 그녀의 반 친구들은 한 가지 매혹적인 경험이 돌아가신 남편을 그리는 것이었다고 공유하면서, 그것이 그들에게 과거의 연인들의 모습을 떠올릴 시간을 주었다고 언급했다.

 

"그림 실력을 키우고 싶은데 손이 제 마음대로 움직이지 않아요. 미술에 대해 더 많이 배운다면 청와대 같은 것을 그리고 싶다. 예술가가 되기에는 결코 늦지 않았습니다,"라고 익명으로 남기를 바랐던 또 다른 여성은 덧붙였다.

신풍 할머니들의 작품들이 신풍미술관을 비롯한 여러 박물관에 전시돼 모든 연령대의 박물관 관람객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화투를 버리고 화투를 그리다'와 '9첩 반상'이라는 제목의 아크릴 그림은 KBS '고향 리포트'(2021), EBS '월드 트립'(2021), tvN '백팩커 셰프' 등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한국 카드놀이 모습이 담긴 '화투, 화투 그리기'가 할머니들의 장난기 가득한 면모를 표현한 가운데, 9첩의 반찬과 밥이 곁들여진 한식 '9첩 반상'은 코로나19 팬더 때 찾아가지 못한 할머니들의 가족사랑을 표현해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많은 지방정부들이 예술수업이 농촌과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는 방법이라고 믿고 나와 신풍미술관에 우리의 프로그램에 대해 배우기 위해 연락했습니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계획된 교육과정이 없습니다. 할머니들의 상태에 따라 많은 것들이 즉흥적으로 이뤄진다"고 말했다.

"우리는 가상현실 기술을 사용하는 것을 포함하여 할머니들의 작품을 더 많은 관객들과 공유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할매들이 자신의 생각과 상상력을 예술로 표현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 나의 가장 큰 즐거움이다." 

 

 

 

헤럴드 코리아 출처) 

http://www.koreaherald.com/view.php?ud=20221012000654&ACE_SEARCH=1

 

 

 

 


이름:
자동방지    좌측 단어를 입력해 주세요

등록글 : 59개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수
59    2022 김지섭 작가의 '이상한 풍경 -Dreaming ladscape' -보도기사   신풍미술관 2022-11-18 23
   신풍 할머니 그림학교 -헤럴드 영자 신문 보도 자료   신풍미술관 2022-10-29 48
57    신풍미술관_전지연 작가 초대전 보도자료   신풍미술관 2022-10-08 57
56    2022 박다나 기획초대전 '산을 보다'전 전시 보도기사   신풍미술관 2022-10-08 53
55    2022 신풍미술관 '예천의 작가展-임환재편' 전시   신풍미술관 2022-10-07 51
54    2022 신풍미술관, 레지던시 기획초대전 이영신 전시 보도기사   신풍미술관 2022-10-07 44
53    2022 신풍미술관 김주환 작가 기획 초대전 '삶 보도자료기사   신풍미술관 2022-10-07 60
52    2022 신풍리 할머니그림학교, tvN 백패커 출연   신풍미술관 2022-09-27 42
51    2022 ‘보구곶, 신풍할머니를 만나다’ 展 보도기사   신풍미술관 2022-06-25 181
50    2021 레지던스 기획전 이창분 - 'Prayer of Love' 보도기사   신풍미술관 2021-08-09 3314
   1   2   3   4   5   6